한인 서류미비자 5만명 줄었다

미국에 살고 있는 한인 서류미비자(2016년 기준)가 2007년 대비 5만 명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합법이민이 크게 늘어나는 반면 신규 서류미비자는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퓨리서치센터가 27일 발표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한인 서류미비자는 2016년 기준 13만 명으로 2007년의 18만 명에서 5만 명이 줄어 약 28% 감소 비율을 보였다.

2016년 전체 서류미비자 수는 1070만 명으로 2007년의 1220만여 명에 비해 13% 줄었다. 조사 기간 중 멕시코 출신의 서류미비자가 무려 150만 명이나 줄었다. 반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등 다른 중미 국가 출신 서류미비자는 되려 늘어났다. 

2016년 현재 합법신분 이민자는 3440만 명으로, 2007년 대비 22%인 600만 명이 늘어났다. 
이에 반해 신규(최근 5년 사이에 입국) 서류미비자는 전체의 20%로 나타나 2007년의 32% 대비 12%포인트 줄었다. 
아시안 신규 서류미비자도 2007년의 52만5000여 명에서 2016년 45만 명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11/2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11/28 19:25

[변호사 생각]

아래 기사는 불체자가 줄었다는 것을 보여주지만 저는 그보다 미국 3억 인구 중에서 불체자가 1천만 명이라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어서 기사를 첨부했습니다. 상담하다가 보면 대부분의 고객분이 불체자가 1천만 명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모르고 계십니다.

간단히 생각해보시면 트럼프 행정부와 미국은 불체자 1천만 명을 다 추방시킬 능력이 없습니다. 일단 돈이 없습니다. 추방재판 요즘에 1년이 아니라 2년 이상 걸립니다. 그냥 같이 살아야 합니다.